안녕하세요. 꼬부기 넘버3쌤입니다.

오늘은 언리얼엔진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게임을 만들기 위해서 엔진이 사용되어

관리를 하게되는데요.



옛날에 게임이 크게 복잡하지 않고 단순한 시절에는

게임만들기는 이전에 비해 크게 어렵지 않았습니다.

 이 당시에는 프로그래머가 기획을 겸하기도 했죠.


그러나 게임이 점점 복잡해지고 광범위 해지면서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선

게임엔진이 필요해졌고

게임을 만들때마다 회사에서 자체 엔진을 만들기엔

개발비용과 인력이 많이 들고 반복되는 작업이 많다 보니

나와있는 엔진을 사용하여 게임을 만드는게 효과적으로 판단되었습니다.


그리하여 국내에서 많이 사용되는 엔진은


유니티 엔진과 언리얼 엔진


으로 추려지게 되는데요 :D


이 외에도 크라이엔진,코코스엔진,소스엔진,주피터엔진과 같이

여러가지가 있고 엔진마다 특징이 있기 때문에

어떤 엔진을 공부하여 게임을 만들어야 한다가 아니라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엔진을 사용하여 게임을 만드는 것이 좋겠죠?



언리얼엔진의 특징을 한번 살펴볼까요?

언리얼엔진은 그래픽의 실사화에 중점을 둔 엔진이며

그만큼 고퀄리티의 그래픽을 소화할 수 있는 엔진입니다.

그래픽이 높을 수록 용량이 커지고 PC성능이 좋아야 돌아가기 때문에

과거에는 싱글형 게임에 주로 사용이 됬지만


점차 가정용 PC의 성능이 올라가면서 

온라인게임에 많이 사용이 되는 엔진으로 바뀌었습니다.



언리얼엔진은 아직까진 모바일게임보다는 PC게임에 중점이 되는 게임엔진입니다.

그 이유는 그래픽사양이 높아지면서(고퀄리티) 용량도 커질 수 밖에 없게되죠.

 모바일게임은 용량이 크면 이탈고객도 그만큼 늘어날 수 밖에 없죠.

용량이 크면 깔고 있다가도 취소할 수 있고 부담을 가지게 되며

게임을 돌리면서도 스마트폰이 뜨꺼워지거나 버퍼링이 생기는 문제점이 발생합니다.


리니지2레볼루션이 대표적인 언리얼엔진으로 만들어진 모바일게임이지만

계속 버그가 발생하고 문제점이 나오기도 했었죠.


그러나 출시 1달만에 원탑으로 등극하고 장수게임 리니지를 다시 인기를 세우고

IP기반의 게임을 트렌드로 만들게 한 부분에 대해 굉장한 의의가 있습니다.



언리얼엔진은 블루프린트와 C++언어로 되어 있습니다.


게임을 만들기 위해 게임엔진이 사용이 되지만

TA(테크닉아티스트)인 3D디자이너가 캐릭터의 모션을 주고 움직임을 파악하기 위해

엔진을 돌려보는데요.


이때 블루프린트는 인터페이스가 쉬워 논리적 개념을 익히면 누구나 개발 시작이 가능하며

코딩스트레스로 부터 해방이 되므로  언리얼 엔진은 이때문에도 많이 사용합니다.



언리얼 엔진은 1994년 에픽게임즈에서 개발한 게임엔진으로써

언리얼 엔진4는 이제 게임을 넘어서 다른 분야에서도 쓰이고 있다. 

VR, 영화, 시뮬레이션까지 논게임분야까지 그 범위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현재 트랜드가 리얼타임랜더링을 할 수 있는 엔진을 써서 콘텐츠를 만드는 것인 만큼, 

리얼타임랜더링을 지원하는 언리얼 엔진4가 많이 쓰이고 있습니다.



게임개발에 있어 특정 엔진이 꼭 절대적인 것은 아니지만,

1인개발이나 인디게임을 개발할때는 자기에게 맞는 엔진을 사용함으로

개발자의 꿈을 꿀 수 있겠죠?


그렇다면 언리얼엔진은 어디서 배울 수 있을까요? 


전국 대도시 

서울(이대/강남)/수원/대전/대구/부산/인천/광주 지점이 위치한

게임학원을 통해 배울 수 있습니다.


아래 배너를 타고 들어가 수강료 조회와 커리큘럼 조회를

해 보시기 바랍니다 :D

↓↓↓↓↓↓↓↓↓↓↓↓↓↓




+ Recent posts